파워볼주소 파워볼게임 파워볼픽스터 분석 배팅사이트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2라운드
7타 줄여 1타 차 단독 선두 나서

PGA 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단독 선두로 오른 필 미켈슨. [AP=연합뉴스]
PGA 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단독 선두로 오른 필 미켈슨. [AP=연합뉴스]


필 미켈슨(미국)이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45승 기회 발판을 마련했다. 노승열(29)과 강성훈(33)도 좋은 분위기를 이어갔다.파워볼엔트리

미켈슨은 27일(한국시각) 미국 코네티컷주 크롬웰의 TPC 리버 하일랜즈에서 열린 PGA 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버디 8개, 보기 1개로 7타를 줄여 합계 13언더파로 1타 차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지난해 2월 AT&T 페블비치 프로암에서 PGA 투어 통산 44승을 따낸 미켈슨은 만 50세 이상 선수로 PGA 투어 대회에 우승하는 기록에 도전할 발판을 마련했다. 미켈슨은 지난 16일에 만 50세(1970년 6월16일생)를 맞았다.

최근 만 50세 이상 선수가 PGA 투어 대회에서 우승한 건 2015년 윈덤 챔피언십에서 51세 4개월로 우승한 데이비스 러브 3세(미국)였다. PGA 투어 최고령 우승자는 1965년 그레이터 그린즈버러오픈에서 만 52세 10개월로 우승한 샘 스니드(미국)였다.

미켈슨은 2번 홀(파4) 보기로 이날 2라운드를 시작했지만 이후 버디 8개를 몰아치면서 단독 선두까지 뛰어올랐다. 5번 홀(파3)에서 벙커샷으로 버디를 기록했고, 9·10번 홀 연속 버디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이어 14번 홀(파4)에서 10m 거리 버디를 성공한 뒤에 13~15번 홀에서 3개 홀 연속 버디로 물오른 분위기를 이어갔다. 18번 홀(파4)에서 118야드 거리에서 친 두 번째 샷을 홀 1m 안쪽으로 붙이고 버디로 마무리한 그는 페어웨이 안착률(78.57%), 그린 적중률(77.78%), 퍼트 이득 타수(2.809타) 모두 준수한 성적을 내며 마무리했다.

매켄지 휴즈(캐나다)와 윌 고든(미국)이 12언더파로 미켈슨에 1타 뒤진 공동 2위에 오른 가운데, 세계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도 잰더 쇼플리(미국)와 함께 9언더파 공동 4위에 자리하면서 우승 기회를 만들어갔다.

한편 군 전역 후 올해 초 PGA 투어 무대에 복귀하고, 이번 대회 첫날 6언더파로 순조롭게 출발했던 노승열은 둘째날 2타를 줄여 합계 8언더파 공동 9위로 시즌 첫 컷 통과에 성공했다. 또 강성훈도 3타를 줄여 노승열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공동 9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시우가 6언더파로 공동 26위에 자리했고, 임성재는 이틀 연속 2타씩 줄여 합계 4언더파로 안병훈과 함께 공동 53위에 오르면서 가까스로 컷 통과했다.

필 미컬슨 [AFP=연합뉴스]
필 미컬슨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필 미컬슨(50·미국)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총상금 740만달러) 2라운드 단독 선두에 나섰다.파워볼엔트리

미컬슨은 27일(한국시간) 미국 코네티컷주 크롬웰의 TPC 리버 하일랜즈(파70·6천756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1개를 묶어 7언더파 63타를 쳤다.

이틀 합계 13언더파 127타가 된 미컬슨은 공동 2위 선수들을 1타 차로 따돌리고 단독 1위로 2라운드를 마쳤다.

1970년 6월 16일생인 미컬슨은 만 50세가 된 이후 처음 출전한 대회에서 우승까지 바라보게 됐다.

PGA 투어에서 만 50세 이상 선수의 최근 우승 사례는 2015년 윈덤 챔피언십의 데이비스 러브 3세(미국)로, 당시 그의 나이는 51세 4개월이었다.

PGA 투어 최고령 우승 기록은 1965년 그레이터 그린즈버러오픈에서 샘 스니드(미국)가 세운 52세 10개월이었다.

지난해 2월 AT&T 페블비치 프로암에서 PGA 투어 통산 44승을 따낸 미컬슨은 2번 홀(파4) 보기로 초반 잠시 흔들렸으나 이후로는 버디만 8개를 몰아쳤다.

5번 홀(파3)에서는 벙커에서 친 두 번째 샷으로 버디를 잡았고, 9번과 10번 홀에서는 연달아 5m 정도 만만치 않은 거리에서 버디 퍼트에 성공했다.

또 14번 홀(파4)에서 약 10m 버디 퍼트를 넣은 그는 마지막 18번 홀(파4) 118야드를 남기고 친 두 번째 샷이 거의 샷 이글로 연결될 뻔하는 등 마지막 6개 홀에서 버디 4개로 순항했다.

미컬슨은 이 대회가 캐넌 그레이터 하트퍼드오픈이라는 명칭으로 열린 2001년과 2002년 우승한 경력이 있다.

한 조로 경기한 브라이슨 디섐보(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과 비교해서 평균 드라이브샷 비거리는 약 15에서 20야드 정도 차이가 났다.

디섐보가 평균 322야드, 매킬로이는 318야드를 보낸 반면 미컬슨은 303야드를 기록했다.

그러나 미컬슨은 올해 2월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에서 장타자인 브룩스 켑카, 버바 왓슨(이상 미국)과 한 조였던 경험을 떠올리며 “그때 그들처럼 세게 치려다가 컷 통과도 못 했기 때문에 이번에는 내 경기에 더 맞는 방식으로 버디를 노렸다”고 거리에 신경 쓰지 않았다고 밝혔다.

1, 2라운드에서 연달아 64타보다 좋은 성적을 낸 적이 처음이라는 미컬슨은 “아무래도 나이를 먹으면 더 힘들지만 그래도 일단 성적이 좋아서 남은 라운드 동기 부여가 될 것 같다”고 의욕을 내보였다.

윌 고든(미국)과 매켄지 휴스(캐나다)가 나란히 12언더파 128타로 1타 차 공동 2위에 올랐다.

세계 랭킹 1위 매킬로이는 9언더파 131타를 기록해 잰더 쇼플리(미국) 등과 함께 공동 4위다.

노승열(29)과 강성훈(33), 교포 선수 케빈 나(미국) 등이 나란히 8언더파 132타를 치고 공동 9위로 3라운드에 들어간다.

임성재(22)는 이틀 연속 2언더파 68타를 치고 중간합계 4언더파 136타를 기록, 공동 53위로 컷 통과 막차를 탔다.

데니 매카시 [AFP=연합뉴스]
데니 매카시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선수가 3명으로 늘었다.파워사다리

PGA 투어는 27일(한국시간) “전날 개막한 PGA 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에 출전했던 데니 매카시(27·미국)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여 기권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PGA 투어에서는 최근 3개 대회를 치르는 사이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가 3명으로 늘었다.

PGA 투어는 3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라운드가 끝난 뒤 코로나19 때문에 일정을 중단했다가 11일 개막한 찰스 슈와브 챌린지로 2019-2020시즌을 재개했다.

첫 대회인 찰스 슈와브 챌린지에서는 확진 선수가 없었으나 두 번째 대회로 지난주 열린 RBC 헤리티지에서 닉 워트니(미국)가 첫 코로나19 양성 선수가 됐다.

또 이번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개막을 앞두고는 캐머런 챔프(미국)가 선수로는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매카시는 전날 1라운드에서 버디만 3개를 뽑아내며 3언더파 67타를 쳤으나 2라운드를 앞두고 코로나19 양성 반응 진단 결과를 접한 뒤 기권했다.

1라운드에서 매카시와 같은 조로 경기한 버드 컬리(미국)는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오지 않았지만 2라운드 기권을 선언했다.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에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챔프와 매카시가 불참 또는 기권했고, 자신의 캐디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브룩스 켑카(미국)와 그레임 맥다월(북아일랜드)도 불참했다.

또 켑카의 동생 체이스 켑카(미국)와 가족 중에 코로나19 환자가 있다고 밝힌 지난주 RBC 헤리티지 우승자 웨브 심프슨(미국)도 이번 대회에 나오지 않았다.

[뉴스엔 한이정 기자]

“김아림 다운 플레이를 기대하고 계시지 않을까요. 제 플레이를 보여줄 수 있는 순간이 빨리 올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김아림은 6월26일 경기도 포천힐스CC(파72·6605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2020’ 2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2개를 묶어 2타를 줄였다. 중간합계 7언더파 137타로 공동 8위를 기록했다.

간만에 좋은 성적을 낸 김아림은 여전히 “오후 마지막 조라 오늘 안에 라운드를 마쳐야 한다는 생각뿐이었다. 같은 조 사람들이랑 같이 뛰어다니면서 빨리 치는 것에만 집중했다. 오늘 안에 완주하는 게 목표였다”며 “1~2라운드 동안 많이 힘들었다”고 호탕하게 웃어보였다.

KLPGA 투어를 대표하는 최장타자로서 명성을 떨쳤지만 이번 시즌은 다소 주춤하다. 지난해 KLPGA 투어에서 29개 대회에 출전해 10개 대회에서 톱10에 들었다. 7월 MY 문영 퀸즈파크 챔피언십에선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지만 올해는 효성챔피언십에서 거둔 21위가 가장 좋은 성적이다.

결과는 좋지 않지만 김아림은 ‘괜찮다’는 표정이었다. 그는 “계속 골프에 도전하는 중”이라며 변화를 주고 있음을 시사했다.

김아림은 “피지컬 트레이닝도 업그레이드 시키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무엇보다 ‘어떻게 하면 공을 단단하게 만들 수 있을까, 볼 플라이 등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더 좋은 방향으로 바꾸려 노력하며 도전하고 있다”고 얘기했다.

볼 플라이는 공이 나가는 라인을 뜻한다. 또 ‘공이 단단해진다’는 한마디로 공의 위력을 높인다는 의미다. 공에 회전이 많이 가해지면 공은 천천히 날아가고, 또 천천히 떨어진다.

회전량도 많기 때문에 비교적 공을 섬세하게 다룰 수 있다. 무엇보다 일관성 있게 비거리를 낼 수 있고, 좀 더 예리하게 공을 칠 수 있다. 장타자인 김아림의 강점을 더욱 살릴 수 있는 방법이다.

변화를 주다 보니 물론 시행착오도 있다. 하지만 굴하지 않는다. 김아림은 “연습할 때 ‘이거다’ 싶을 만큼 괜찮게 칠 땐 연습장에서도 설렐 만큼 공이 잘 맞는다. 근데 아직 시합에서 쓸 만큼 익히진 않은 것 같다. 그래서 끊임없이 노력 중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처음엔 잘 안 되니까 두려웠다. 성적이 잘 안 나오면 ‘괜히 변화를 준 건가’ 후회하기도 한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도전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연습장에서 더 나아진 걸 느끼면 ‘도전하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든다. 또 꾸준히 감이 올라오고 있다. 앞으로가 기대 된다”고 전했다.

“내가 원하는 대로 플레이를 하면 원하는 모습에 도달해 있을 것이다”는 김아림은 활약을 기다리는 팬들에게 “가장 김아림다운 모습을 기대하지 않으실까. 내 플레이를 보여줄 수 있는 순간이 빨리 올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힘줘 말했다. 

BC카드 한경레이디스컵 2R

BC카드 한경레이디스컵 2라운드에서 단독 선두로 오른 이소미. [사진 KLPGA]
BC카드 한경레이디스컵 2라운드에서 단독 선두로 오른 이소미. [사진 KLPGA]


한국 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년차 이소미(21)가 BC카드 한경레이디스컵 2라운드에서 단독 선두에 올라 생애 첫 우승 기회를 잡았다.

이소미는 26일 경기 포천의 포천힐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1개로 6타를 줄여 합계 10언더파로 공동 2위 김효주, 지한솔(이상 9언더파)을 1타 차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에 올랐다. 대회 첫날 4언더파로 공동 8위에 올랐던 이소미는 페어웨이 안착률 76.92%, 그린 적중률 83.3%로 샷 감각이 좋았고, 퍼트수도 27개로 전날(32개)보다 훨씬 줄여 이날 퍼트 감도 준수했다.

지난해 정규투어에 데뷔한 이소미는 첫해 준우승을 2번 했고, 올 시즌에도 개막전이었던 효성 챔피언십에서 준우승한 바 있지만, 아직 우승 경력은 없다. 시즌 평균 78.7%의 높은 그린적중률이 돋보이는 그는 조아연, 임희정, 박현경 등 우승 경험이 있던 정규 투어 데뷔 동기들에 가렸던 아쉬움을 이번에 풀어낼 지 주목된다.

안소현. [사진 KLPGA]
안소현. [사진 KLPGA]


대회 첫날 7언더파 공동 선두로 시작한 김효주는 둘째날 버디 3개, 보기 1개로 2타를 줄이는데 만족하면서 이소미에 1타 뒤진 공동 2위로 다소 내려갔다. 공동 선두로 시작한 지한솔도 똑같이 버디 3개, 보기 1개로 2타를 줄여 둘째날에도 김효주와 같은 스코어를 기록했다. 지난달 E1 채리티 오픈에서 우승했던 이소영이 박채윤, 안나린 등과 공동 4위(8언더파)에 자리했다. 또 최근 KLPGA 투어의 인기 골퍼로 뜬 안소현이 3타를 줄여 합계 6언더파로 공동 12위에 올라 선전했다. 안소현의 올 시즌 최고 성적은 지난달 E1 채리티 오픈에서 거둔 43위였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